설교자하우스에 오신 여러분을 환영합니다.

설교는 평생토록 우리의 영광과 특권입니다.
그러나 동시에 끝없는 고뇌이기도 합니다. 하나님의 백성들이 우리에게 거는 가장 큰 기대는 말씀의 능력이 나타나는 설교입니다. 모든 피조물들이 하나님의 아들들이 나타나기를 고대하듯이(롬8:19), 모든 성도들은 하나님의 말씀을 능력 있게 선포하는 설교자들이 나타나기를 고대합니다.

목회자는 본질적으로 설교자입니다.
목회자는 본질적으로 설교자입니다.

그러나 오늘날, 최고 경영자 같은 목회자는 많고, 연예인 같은 목회자도 많고, 이벤트 기획자 같은 목회자도 많으나, 말씀에 목숨을 건 설교 목회자는 많지 않아 보입니다. 그러나 목회 현장에서 연륜이 쌓여 갈수록 더욱 더욱 분명해지는 것은 목회자에게는 결국 설교가 문제라는 사실입니다. 그러므로 설교를 잘 해야 된다는 생각과 소원이 갈수록 절실해집니다.

설교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설교자입니다.
설교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설교자입니다.

여기에 설교자의 끝없는 영광이 있고, 동시에 한없는 두려움이 있습니다. 설교의 부흥은 결국 설교자의 부흥으로부터 올 수밖에 없습니다. 설교자하우스는 목회의 최우선 순위를 설교에 두는 바른 우선순위, 설교에 목숨을 걸겠다는 치열한 열정, 먼 장래를 바라보며 끈질기게 설교에 힘을 쏟는 줄기찬 끈기를 핵심 가치로 합니다. 설교자하우스는 가치를 공유하는 사람들이 더 나은 설교를 위하여 함께 몸부림을 하려고 모여 사는 집(House)입니다.

설교는 신학의 한 과정을 마치기만 하면 그 후에는 저절로 되는 것이 아닙니다. 설교는 성경을 많이, 그리고 잘 읽기만 하면 그 다음에는 자동적으로 되는 것이 아닙니다. 탁월한 설교자의 특강 몇 번 듣고 나면 저절로 그 사람처럼 설교하게 되는 것도 아닙니다. 말씀 앞에서, 그리고 그 말씀을 들어야 되는 청중 앞에서, 그리고 그 말씀의 주인이신 하나님 앞에서 쏟아내는 설교자의 끊임없는 고뇌와 몸부림을 통하여 이루어집니다.

소위 설교자란 평생 그 고뇌를 복으로 알고 기쁨으로 감당하기로 결단하고 나선 사람들입니다.
이것을 우리 하우스에서는 설교에 목숨을 건다고 말합니다. 우리는 설교에 목숨을 거는 이 일에 목회사역의 최고의 우선순위를 두기로 공개적인 약속을 한 사람들입니다. 사랑하는 여러분의 설교자로서의 인생이 우리 설교자하우스에서 복된 계기를 만들어가게 되는 것이 언제나 변함없는 저의 간절한 소원입니다.

설교를 위한 여러분의 탁월한 헌신을 기대합니다.
말씀의 능력이 나타나는 내가 서 있는 강단, 말씀의 능력이 나타나는 우리가 기른 그 사람이 서 있는 강단!
생각만 해도 가슴이 울렁거립니다.

설교자하우스 선생 정창균

운영자소개
대표 : 정창균 교수
설교자하우스를 지도하는 정창균 교수는 설교학으로 신학박사 학위를 받은 설교학자일 뿐 아니라, 지난 2006년 2월까지 일산에 있는 새하늘교회를 담임하여 11년 동안 매주일 목회와 설교사역을 담당했던 현장의 설교자이기도 합니다. 그가 1999년에 설립하여 운영하고 있는 설교자하우스는 이 시대의 정평 있는 설교운동 기관입니다.

정창균 교수는 전북대학교에서 경영학(B.A)을 전공하고, 합동신학대학원에서 신학(M.div)을 배우며 말씀을 깊이 연구하였으며, 성남 중원교회 부목사 사역을 통해 현장에서 일어나는 말씀의 능력과 성령의 역사로 사람들이 변화되고 행복을 찾는 모습을 경험하며 목회를 배웠습니다. 그리고 평생 교회와 사람들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섬기기 위해서 남아공 스텔렌보쉬 대학교에서 6년 동안 신학(Th. M/ Th. D)을 공부하였습니다.

지금은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설교센터소장과 목회자연장교육원장으로서 신학생과 목회자들에게 설교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그는 한국교회 강단에서 말씀의 회복과 부흥이 일어나기를 열망하는 열정으로 말씀의 능력을 나타내는 설교자를 세우는 일에 전념하고 있습니다.

객원교수
이승진 교수 :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설교학 교수

박성환 교수 : 웨스트민스터 신학대학원대학교 설교학교수
황대연 박사 : 
한가족교회 담임/합신 설교학 강사 
조상현 박사 : 
목양교회 담임/합신 설교학 강사

이은성 목사 : 부산 경남 설교자하우스 대표/세계로병원 원목